칼럼

민명기 칼럼



짜릿한 역전승의 기회

민명기 2017.08.15 22:47 조회 수 : 265

미국의 대입 제도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대부분의 경우, 미국 대학의 신입생 또는 편입생 선발을 위한 사정 방식은 통괄적 사정 방식 (Holistic/Comprehensive Review)임을 아신다. 아직도 일부 주립 대학들이 학생을 선발할 때, 학교 성적과 SAT 성적만을 기준으로 선발하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전체적인 학생의 능력, 즉 성적은 물론이고 학생이 얼마나 사회에 기여하는 마음이 있는지, 개인적인 특성은 어떻고, 과외 활동의 경력은 어떠한지, 가정 형편은 어땟는지 등의 모든 상황을 고려하여 사정을 한다는 의미이다.

 

예를 들어, 입학 원서에는 지원자 부모의 학력, 인종, 해당 대학의 졸업생인지의 여부 등을 묻는 난이 있는데, 이 질문들의 쓰임새는 그저 단순한 개인 정보 수집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다. 즉,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온갖 혜택을 누리며 편안히 공부해 당연히 좋은 결과를 이루어 냈는지, 부모님이 경제적으로 여려우시거나, 체류 신분에 법적으로 하자가 있어 힘든 상황 속에서도 난관을 극복하고 훌륭한 결과를 이루어 냈는 지의 여부 등 여러가지 상황들을 고려한다는 의미이다. '사정'이라는 말을 떠올리다 보니 뜻은 다르나 음이 같은 여러 '사정'들이 생각속에서 말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지원자의 온갖 '사정'를 고려하여 학생을 선발한다'로 들리기도 하고, '가차없이 사정의 칼날을 들이대어 정치인의 비리를 척결한다'에서 처럼 지원서를 읽을 때, 냉정하게 옳고 그름을(또는 해당 대학에 적당한 지의 여부를) 판단한다는 단어가 떠오르기도 한다. 의식의 흐름을 따라 말꼬리 잇기를 하다 보니, 전화벨이 울린다. 자녀가 올 해 대학에 원서를 내는데, 하시는 사업의 형편이 좋지 않아 자녀의 대학 선택에 고민을 하신다는 한 아버지의 전화다. 수화기를 통해 들려오는 음성에 끈끈한 부정과 자녀에 대한 미안함이 진하게 배여 있다. 많은 대학들이 재정 보조를 결정할 때도 온갖 사정을 고려하니 이런 저런 대학에 지원하는 것은 어떠실지요라고 조언을 한다. 사실, 공부 잘하고 모든 조건이 좋아 가장 경쟁이 심한 명문 사립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들에게는 공부 잘 해서 받는 장학금(Merit scholarship이라 함)이 거의 없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이러한 대학들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지급하는 재정 보조금 (financial aids)만을 제공하니 얼마나 공평한가? 대입 카운슬러로서 일하다 보니, 가정 형편이나 체류 신분 때문에 걱정하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경우가 많다. 자신들의 불편함은 충분히 견딜 수 있으나 자녀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니 밤잠을 이루시지 못한다는 하소연을 하신다. 그러나 자녀가 열심히 고교 4년을 보낸 경우, 돈이 없어 대학 공부를 못하게 되는 경우는 별로 없다. 적지 않은 수의 명문 대학들은 지원자의 성적이 아닌 가정 형편만을 고려해서 재정 보조를 제공한다.

 

더 나아가, 이러한 대학들은 입학 사정에서 가정 형편이 좋지 않아 재정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과 등록금 걱정이 없어 재정 지원을 신청하지 않는 부유한 학생들을 차별없이 사정한다. 즉, 다른 능력은 부잣집 아이와 비슷한데, 가정 형편이 어려워 자기네 대학의 재정에 도움이 안된다는 이유만으로 불합격을 시키거나 그 반대의 경우라고 합격시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전국의 35개 명문 사립 대학들의 경우에 재정 지원 여부에 상관없이(Need Blind라고 함) 합격/불합격을 먼저 결정하고, 일단 합격이 된 학생에게는 전액이든 소액이든, 모든 필요한 비용에서 그 지원자의 가정이 낼 수 있는만큼의 액수 (Expected Family Contribution)를 뺀 나머지를 대학측이 부담한다. 부모님의 재정상태, 부동산이나 주식, 지원자의 재정 상태 등과 필요 생활비, 대학에 재학중인 다른 자녀에게 소용되는 비용 등을 전체 수입에서 빼는 방식으로 EFC를 산정한다. 이런한 재정 보조 시스템의 적용에 따라, 많은 대학들이 가계 소득이6만불 이하의 가정 출신 학생에게는 전액 장학금을 지원한다. 게다가, 재정 상태가 풍족한 명문 대학들의 경우에 이 재정 지원이 돈을 빌려 주는 것(Loans)이 아니라 무상 지원(Grants)이라는 점은 정말 매혹적이라 할만하다. 또한, 미국의 최고 명문 대학들 중 하버드, 예일 등을 비롯한 몇몇 대학들은 외국인 유학생이나 불법 체류 학생들에게도 내국인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것과 똑같은 최상의 재정 보조를 제공한다.

 

초기 기독교 시절의 그리스도인들처럼 더불어 사는 사회가 바람직한 사회의 전형이라고 생각할 때, 공평한 입학 사정 방식이요 좋은 재정 보조 시스템임에 틀림없다. 가정 형편이 바닥을 치면, 전액 장학금으로 상승할 기회가 있으니 힘을 내시라. 언제나 역전승의 기회는 있는 법이다







quote left
가정같은 교회, 교회같은 가정

민명기 교육원
eWay Academy in Bellevue

전화: 425.467.6895
주소: 12729 Northup Way #4
Bellevue, WA 98005